라이브 이슈

많이 본 이슈

#2022 카타르 월드컵

'멀티골' 래시퍼드, 이틀 전 암으로 세상 떠난 친구에게 바쳤다

“친구야, 보고 있니?” 잉글랜드 대표팀 공격수 마커스 래시퍼드(25)는 30일 카타르 알라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웨일스와 B조 3차전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5분 그림 같은 프리킥 골을 넣은 뒤 무릎 꿇고 하늘을 향해 손가락을 들어 올렸다. 이 세리머니는 얼마 전 긴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친구 가필드 헤이워드를 기리는 의미였다. 래시퍼드는 이틀 전 비통한 소식을 접했지만 아픔을 꾹 참고 웨일스전을 준비했다. 그리고 하늘에 있는 친구에게 마지막 선물로 골을 바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앞선 두 경기에서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았던 래시퍼드는 이날 처음 선발 공격수로 나서 친구와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 후반 5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프리킥을 오른발로 감아 차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2-0으로 앞선 후반 23분에는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받아 오른쪽을 빠르게 돌파한 이후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된 래시퍼드는 인터뷰에서도 잊지 않고 친구를 떠올렸다. 그는 “불행히도 며칠 전에 오랜 기간 암과 싸웠던 친구 한 명을 잃었다”며 “친구를 위해 골을 넣을 수 있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든든한 친구였고,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면서 “내 인생에 함께 해 줘 고맙다”고 인사를 건넸다. 래시퍼드는 친구를 떠나 보낸 사실을 주변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경기 후에 전해 들은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래시퍼드가 힘든 일을 겪은 줄 몰랐다”면서 “이날 경기는 그에게 큰 도전이 됐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빠른 스피드가 장점인 래시퍼드는 멀티골로 의미 있는 기록도 작성했다. 이란과 1차전에서 월드컵 본선 데뷔골을 넣은 데 이어 2골을 추가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선수로는 1966년 보비 찰튼 이후 56년 만에 한 대회 3골 이상을 터뜨린 선수가 됐다. 아울러 후반 23분 쐐기골로 잉글랜드의 월드컵 통산 100번째 골 주인공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잉글랜드는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영연방 소속 웨일스와 본선 맞대결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B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A매치 상대 전적은 69승 21무 14패로 잉글랜드의 압도적인 우위다. 2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서 만난 '앙숙' 미국과 이란의 B조 최종전은 미국의 1-0 승리로 끝났다. 이로써 미국은 1승 2무로 영국에 이어 조 2위로 16강행에 성공했다. 스포츠 앞에서 정치는 없었다. 양국의 미묘한 정치 상황과는 달리 두 팀은 그라운드 위 승부에 집중했다. 일부 팬들은 미국과 이란 국기 사이에 하트를 그려 넣거나, 티셔츠에 두 국기를 새기기도 했다. 경기 후에는 아쉬워하고 있는 이란 선수들에게 미국 선수들이 다가가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최근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