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일합섬 창업주 일가 자녀도 연루... 판 커지는 '유력층 대마 수사'

알림

단독 한일합섬 창업주 일가 자녀도 연루... 판 커지는 '유력층 대마 수사'

입력
2023.01.25 04:00
10면
0 0

중견 건설업체 일가 자녀도 수사 중
검찰 수사 소식에 해외도피·자수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말 재벌가 3세 등 유력층의 대마 네트워크를 파헤쳐 9명을 재판에 넘긴 검찰이 한일합섬 창업주 일가와 중견 건설업체 오너 일가 등 부유층 자녀도 대마 사범으로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업인 등이 다수 연루된 대마 수사의 판이 커지는 모양새다.

24일 한국일보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 신준호)는 섬유류 제조판매업체인 한일합섬 창업주 고(故) 김한수 한일그룹 회장 일가인 A씨와 중견 건설업체 D사 일가의 B씨 등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대마를 매수·매도·유통한 유력층 자녀와 사업가 등을 겨냥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자 동남아 국가로 도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설 연휴를 앞둔 18일 검찰에 붙잡혀 조사받고 있다. 함께 어울리던 지인들이 검거되면서 심적 부담이 커지던 상황에서, 수사팀이 B씨 측에 귀국을 압박하자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와 B씨 모두 대마 매매와 흡연뿐 아니라 대마 유통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말부터 해외유학파 출신 유력층 자녀와 사업가, 연예인 등이 대거 연루된 대마 네트워크를 수사해 12월 초까지 남양유업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 홍모(40)씨 등 9명을 재판에 넘겼다. 범효성가 3세 조모(39)씨와 JB금융그룹 일가 사위 임모(38)씨, 가수 안모(40)씨 등도 기소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이 9명 이외에 추가로 수사 대상에 올린 이들은 A씨와 B씨 등 유력층 인사를 포함해 2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려제강 창업주 손자인 H씨와 H씨에게 대마를 제공한 30대 회사원 김모씨가 대마 거래와 흡연 혐의로 지난달 말 구속되기도 했다.

검찰이 대마 매매뿐 아니라 유통까지 수사범위를 넓혀가자 B씨처럼 자수하는 이들도 잇따랐다. 김대중 정부 시절 경찰청장을 지낸 K씨의 아들과 회사원 등 3명도 남양유업 일가 홍씨에게서 대마를 제공받았다며 지난달 자수해 입건됐다. 이들은 홍씨의 기소 소식을 접하고 선처를 바라며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홍씨는 머물고 있던 호텔에서 금고와 신발장 등에 대마를 숨겨 보관하며 대마를 원하는 이들을 호텔로 불러 거래했다. 홍씨는 액상 대마를 개당 50만 원씩 받고 판 것으로 조사됐다. 홍씨는 지난달 말 재판에서 대마 유통과 흡연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손현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