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르포]신형 카이엔부터 911·718·타이칸까지... 포르쉐 한계를 경험하는 포르쉐월드로드쇼

입력
2023.09.19 04:30
18면
0 0

6~17일 경기 용인시 스피드웨이에서 PRWS 개최
전세계 55개국에서 포르쉐 전차종 만나는 인기 이벤트

3세대 부분 변경 모델인 신형 카이엔. 포르쉐코리아 제공

3세대 부분 변경 모델인 신형 카이엔. 포르쉐코리아 제공


왼발로 브레이크를 끝까지 눌러요. 이제 오른발로는 악셀을 한번에 끝까지 밟는 겁니다. 그리고 셋 세면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요. 하나, 둘, 셋!

포르쉐 인스트럭터 아드민


12일 경기 용인시 용인스피드웨이. 조수석에 앉은 아드민 인스트럭터의 지시대로 조심스럽게 왼발을 떼자 서킷 위에 서 있던 포르쉐 신형 카이엔 터보 GT가 순식간에 굉음을 내며 쏜살같이 튀어나갔다. 순식간에 목이 뒤로 넘어가고 계기판에 중력 가속도를 보여주는 지포스(G-forces)의 점도 가운데서 뒤쪽으로 쏠렸다. 4초 정도 지났을까, 인스트럭터가 "이제 브레이크 밟아요!"라고 외치는 소리에 서둘러 브레이크를 밟자 카이엔은 끽 소리와 함께 멈춰섰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3초. 터보 GT의 힘을 모았다가 갑자기 내보내며 가속 능력을 알아보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과 제동 능력을 차례로 경험한 참가자들 모두 조금은 얼빠지고 상기된 상태로 차에서 내렸다.



포르쉐 신형 카이엔, 세단 같은 SUV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인근 도로를 달리는 신형 카이엔. 포르쉐코리아 제공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인근 도로를 달리는 신형 카이엔. 포르쉐코리아 제공


이 행사는 포르쉐코리아가 6일~17일 진행한 포르쉐 월드 로드 쇼(PWRS)의 한 세션이다. 능숙한 인스트럭터의 지도 속에서 포르쉐 차량의 최대 성능을 안전하게 경험해보고 하루 종일 다양한 차종을 타 볼 수 있는 기회다. 이를 위해 독일에서 포르쉐 차량 26대를 공수해 왔고 포르쉐 인스트럭터 10명도 2명씩 한 팀에 배정됐다.

12, 13일 이틀 동안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 행사에서 포르쉐가 특히 강조한 것은 신형 SUV 카이엔이다. 런치 콘트롤 세션뿐 아니라 서킷과 일반 도로 양쪽에서 달리며 최근 첫 선을 보인 3세대 부분 변경 모델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굽이진 도로가 많은 용인 에버랜드 인근 도로 주행에서 카이엔은 런치 콘트롤 때와는 딴판으로 조용하고 안정적 주행 능력을 보여줬다. 유독 많은 과속 방지턱도 큰 충격 없이 넘어갔고 핸들 역시 부드럽게 꺾였다.

포르쉐코리아는 새로운 서스펜션 시스템을 통해 특히 저속 주행에서 승차감을 개선했고 코너링 때 핸들링 제어 능력도 좋아졌다고 밝혔다. 제일 앞에서 카이엔을 탄 참가자들을 이끈 인스트럭터는 "노멀(Normal), 스포츠(Sport), 스포츠 플러스(Sport Plus)의 세 가지 주행 모드를 바꾸면서 운전해 보라"고 안내했다. 일반 도로뿐 아니라 서킷에서 고속으로 운전한 카이엔 기본 모델과 쿠페 모델도 흔들림과 밀림이 없었다. 급회전 구간에서도 차량이 안정적으로 앞으로 나가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국내 미출시 차량까지... 포르쉐 즐기는 월드쇼

경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2도어 차량들이 서킷을 달리는 모습. 포르쉐코리아 제공

경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2도어 차량들이 서킷을 달리는 모습. 포르쉐코리아 제공


PWRS는 국내에 수입·판매되지 않는 포르쉐의 차량까지 종류 별로 모두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가 높다. 이날 핸들링 세션에서는 카이엔뿐 아니라 2도어·4도어 차량과 전기차 타이칸을 종류 마다 타 봤다.





팀 별로 배정된 인스트럭터는 오전 사전 교육에서 참가자들에게 서킷의 어느 지점에서 가속을 하고 브레이크를 밟을 지 알려주고 실제로 주행 때도 맨 앞에서 참가자들을 무전을 통해 세심하게 이끌었다. 카이엔으로 서킷을 달릴 때는 "2도어 주행 때보다는 브레이크를 살짝 빨리 밟아야 한다"고 안내하고, 전기차 타이칸 차례에서는 "전기차는 갑자기 튀어나가니 처음부터 세게 밟지 않고 부드럽게 가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뒷 차가 대열에서 처진다 싶으면 "마지막 차 악셀을 밟아서 붙으세요!"라며 독려했다. 서킷을 30회 가량 돌고, 절반을 직접 운전하다 보니 다 행사가 끝날 즈음에는 하루 종일 이어진 멀미에도 불구하고 아드민 인스트럭터가 "운전 실력이 처음보다 훨씬 늘었다"고 칭찬하자 뿌듯해졌다.



"포르쉐 브랜드 발전 과정 이해하는 자리"

포르쉐 월드 로드쇼가 열린 경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일정을 함께 한 포르쉐 인스트럭터들. 포르쉐 코리아 제공

포르쉐 월드 로드쇼가 열린 경기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일정을 함께 한 포르쉐 인스트럭터들. 포르쉐 코리아 제공


행사의 마지막은 인스트럭터가 운전하는 2도어 차량 조수석에 앉아 서킷을 한 바퀴 도는 택시 드라이빙이다. 추첨에서 뽑힌 차량은 서킷에서 직접 운전대를 잡았을 때에도 '가장 서킷용 차 같다'고 느껴 인상적이었던 718 카이맨 GT4 RS. 운전대를 잡은 인스트럭터가 시속 200km 가깝게 속도를 내고 드리프트 등 각종 기술을 보여줘 2분도 안돼 탑승자의 혼을 빼 놨다.

PWRS는 전 세계 55개국에서 매년 열리는 포르쉐의 대표 체험 행사로 지금까지 4만7,000명 가까이 참가했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CEO는 이날 "PWRS는 포르쉐 전 모델을 선보이는 자리일 뿐만 아니라 우리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알 수 있는 기회"라며 "더 나은 기술, 더 나은 퍼포먼스, 전 세계 모든 애호가들을 위한 더 나은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 박소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