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허경환,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저 아니에요"
알림

허경환,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에 "저 아니에요"

입력
2024.05.19 20:19
0 0

김호중 사고 당일인 9일 저녁, 가족과 찍은 사진 공개하며 루머 해명한 허경환

허경환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허경환 SNS

허경환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허경환 SNS

코미디언 허경환이 트로트 가수 김호중의 사고 당일 술자리에 함께 있었다는 소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허경환은 19일 자신의 SNS에 한 장의 사진을 올리며 "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에는 허경환이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겼고, '2024년 5월 9일 오후 8시 44분'이라는 촬영 시간도 기록돼 있다.

같은 날 김호중은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부딪힌 뒤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또한 매니저 A씨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에 자수한 것에 대해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이 지시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은 사고를 내기 전 소속사 대표 등과 함께 유흥업소에 머물렀고, 이 자리에는 래퍼 출신 가수와 유명 코미디언이 동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온라인상에서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인 허경환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당사자가 직접 해명하면서 근거 없는 루머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속사 측은 유흥업소를 방문한 것은 맞지만 김호중이 술은 마시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여부 등을 수사 중에 있다. 이르면 내주 중 래퍼와 코미디언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각각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김호중은 경남 창원에서 19일 진행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무대에 올라 "죄송하다.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들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호중은 18일 창원 1일 차 공연에서도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