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송혜교의 자신감 "나이 먹는 것, 부담 없어"
알림

송혜교의 자신감 "나이 먹는 것, 부담 없어"

입력
2024.05.17 17:00
0 0

배우 송혜교, 화보 인터뷰 통해 밝힌 가치관
"나이 먹는 것에 대한 부담감 없어"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 소회는

배우 송혜교가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을 비롯,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송혜교가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을 비롯,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송혜교가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을 비롯,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17일 하퍼스 바자 코리아는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수퍼내추럴과 드레스업이 대치되는 스타일로 하이주얼리의 일상성이 담긴 이번 화보에서 송혜교는 존재감 넘치며 자연스럽고 우아한 애티튜드의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송혜교는 소녀에서 여인까지 시간을 가늠할 수 없는 배우의 말간 얼굴을 오롯이 드러내며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카메라 앞에 서며 나이 먹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다. 자연스러운 일이니까. 웬만하면 '제 나이보다는 조금 더디게 가고 있구나' 정도의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자연스러운 시간의 흐름을 억지로 밀어내고 싶지는 않다. 분명 나이가 드는데 겉모습만 쨍쨍하게 젊을 수는 없는 것이다.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화장도 연해지고 옷도 단순해져야 더 멋있는 것 같다"라고 촬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송혜교가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을 비롯,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송혜교가 차기작 '검은 수녀들' 작업을 비롯, 자신의 가치관을 드러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또한 전작에 대해서는 "'더 글로리'를 찍는 동안 송혜교라는 개인의 시간은 갖지 않았다. 7개월 거의 매일매일 촬영하면서 눈을 뜨고 감을 때까지 온전히 문동은으로 살았다. 작품이 끝나고 제가 더 이상 동은이 아니게 되었을 때의 공허함도 그만큼 컸다. 감정 소모가 큰 드라마였고 인간적인 아픔을 겪은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다. 꽤 오래 걸렸지만 지금은 동은이를 충분히 잘 떠나보냈다. 그래서 새로운 작품도 시작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검은 수녀들'은 악령이 깃든 한 아이를 살리기 위해서 두 수녀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여성이 극을 이끌어 가는 여성 영화이기도 하다. 오컬트 장르는 후반 작업이 정말 중요하다. CG가 들어갈 부분을 상상하면서 연기하고 있기 때문에 나중에 완성작을 보면 어떤 느낌일지 기대가 크다.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다. 이 또한 처음 해보는 연기니까. 못 봤던 표정들이 나오고, 그게 동은과는 또 다르다는 점이 흥미롭다"라고 답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