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오월이 꽃피운 희망' 44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 거행
알림

'오월이 꽃피운 희망' 44주년 5·18민주화 운동 기념식 거행

입력
2024.05.18 11:08
0 0

정치권, 5·18 유족 등 2,500여명 참석
이팝나무 전달하며 항쟁 의의 다짐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제44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추모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제44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추모 묵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렸다.

국가보훈부 주관으로 열린 기념식은 '오월, 희망이 꽃피다'를 주제로 5·18 민주유공자, 유족과 정부 주요 인사, 학생 등 2,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여는 공연(추모 오월시 낭독), 경과 보고, 기념 공연(학생 희생자 소개·추모곡), 기념사, 기념 공연(미래세대가 전하는 희망 메시지·대합창곡),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45분 동안 진행됐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5·18 항쟁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기억·계승하고, 오월 영령들이 지켜낸 희망 위에서 꿈을 이어갈 미래세대들이 위로·희망을 전했다. 미래세대를 대표해 5·18민주유공자 후손 기승현씨와과 조선대 학생 대표 안성연씨가 5·18항쟁의 진실과 전개 과정, 역사적 의의, 후세의 다짐을 담아 경과보고를 했다.특히 1980년 당시 전남도청을 최후까지 사수하다 숨진 류동운(한신대 2학년) 열사와 부상자를 돕기 위해 헌혈 후 귀가하다 총격받아 사망한 박금희(춘태여상 3학년) 열사의 사연이 소개됐다.

희생자들의 출신학교 후배들은 5·18 유족들에게 광주의 희생과 희망을 상징하는 '이팝나무' 꽃다발을 전했다.

기념식은 어두운 현실을 직시, 세찬 바람도 뜨거운 가슴으로 맞섰던 오월의 어린 영령을 추모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도 울려 퍼졌다. 오월이 피워낸 희망을 모두 함께 기억하자는 의미를 전하는 대(大)합창 무대와 참석자가 함께 손을 맞잡고 오월의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며 "광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묵묵히 오월의 정신을 이어온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위로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광주= 김진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