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복현 "개인적인 욕심은 공매도 6월 재개하는 것"
알림

이복현 "개인적인 욕심은 공매도 6월 재개하는 것"

입력
2024.05.19 16:22
수정
2024.05.19 16:56
16면
0 0

금융당국 공매도 재개 시점 첫 언급
금감원 "정해진 것 없어" 진화 나서
내달 중 재개·금지연장 중 결정될 듯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개인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개인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현재 전면 중단 상태인 공매도를 내달 중 일부라도 재개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정작 금감원 측은 "현재까지 공매도 재개 시점이 정해진 바 없다"며 선을 긋고 나섰다.

이 원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콘래드다운타운호텔에서 열린 '인베스트 K파이낸스' 투자 설명회(IR)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법을 개정하지 않고 할 수 있는 부분의 검토를 5, 6월 사이 끝낼 것"이라며 "개인적인 욕심 내지는 계획은 6월에 (공매도를) 일부라도 재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 기관투자가의 공매도 잔고 시스템을 거래소에 모으는 집중관리 시스템은 구축하는 데 기술적으로 시간이 소요되고 법률상으로도 쟁점이 있기 때문에 현재 법 개정 없이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제도적인 부분이 미비해 6월에 재개를 못하더라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듣고 시장과 소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공매도 전면 금지 조치가 발표된 이후 금융당국 수장이 공매도 재개 시점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그러나 금감원은 이내 이 원장 발언을 '진화'하고 나섰다. 금감원 측은 "현재까지 공매도 재개 시점과 관련해 정해진 바는 없다"며 "(이 원장 발언 뜻은) 6월 공매도 전면 재개, 부분 재개 및 공매도 금지 연장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시장 이해관계자 의견을 청취한 후 정책적 판단을 내릴 필요가 있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개인투자자가 요구하던 공매도의 '기울어진 운동장' 환경을 보완하기 위해 공매도 전산 시스템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당국이 바라는 수준의 시스템이 갖춰지기 위해서는 법 개정 등 조치가 필요한 만큼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시장에서는 공매도 재개 시점이 상당히 늦춰질 것으로 보고 있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내달 중 공매도 재개와 관련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