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텅텅'…오후 4시마다 기름 없는 주유소 공개

2022.11.30 12:00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가 일주일째 이어지면서 수도권 주유소의 휘발유·경유가 바닥을 드러내자 정부가 전국 주유소 비상수송체계를 가동하는 등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전국 주유소 재고는 휘발유 기준 약 8일, 경유 기준 약 10일분이다. 급한 대로 정유사 간 협조,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 등을 활용한 비상수송체계를 가동하고 있지만, 저장용량 대비 판매량이 많은 수도권의 경우 이미 품절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29일 오후 4시 기준 전국의 품절 주유소는 총 21개소다. 이 중 휘발유가 품절된 곳이 19개소, 경유 품절은 2개소다. 지역별로는 서울 17개소, 경기 3개소, 인천 1개소다. 해당 주유소에 대해서는 12시간 내 유류 공급을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다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이날부터는 매일 오후 4시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을 통해 전국 품절 주유소 개수 및 분포 현황을 공개할 방침이다. 또 품절 주유소의 경우 오피넷과 연동되는 네이버, 티맵 등 민간 지도서비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치해 주유소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허탕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가 시작된 24일부터 산업부와 정유 4사, 대한석유협회, 한국주유소협회 등으로 구성된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가동 중이다. 비상상황반은 정유공장과 저유소 등 주요 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수송차질이 있거나 우려되는 경우 비상수송체계를 가동하는 역할을 한다.
미국 공화당 인사들이 29일(현지시간) '애플과의 전쟁'을 선포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에게 힘을 싣고 나섰다. 애플이 자사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인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퇴출하면 "의회가 개입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다. 머스크는 전날 "애플이 앱스토어 최출을 놓고 트위터를 위협했다"고 주장하면서, 애플이 앱사업자들에게 최대 30%의 인앱 결제(앱스토어를 이용할 결제) 수수료를 강제로 떼어가는 것을 강력 비판했다. 머스크를 두둔한 대표적 인물은 공화당의 차기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만약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트위터를 없앤다면 엄청난 실수"라며 "이는 독점적 권한의 행사로, 의회 개입이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했다. 공화당 소속 J. D. 밴스 상원의원 당선자도 트위터에 "(애플의 트위터 퇴출은) 100년 만에 가장 원시적인 독점권 행사가 될 것"이라며 "어떤 문명국도 이를 허용해선 안 된다"고 썼다. 원래부터 머스크는 공화당과 꽤 긴밀한 관계를 유지 중이다. 이달 8일 중간선거 직전 공화당 지지를 선언했고, 트위터가 증오 발언 등을 이유로 활동을 정지시켰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복구시키기도 했다. 머스크는 26일 트위터에서 '2024년 (대선에서) 디샌티스를 지지할 것인가'란 질문에 "그렇다"라며 그에 대한 지지를 공식화하기도 했다. 다만 머스크와 공화당이 한 목소리로 애플 비난에 나선 건 단순히 이들이 가까워서는 아니다. 양 쪽 이해관계가 통했기 때문이다. 공화당은 오랜 기간 애플같은 플랫폼 기업들을 눈엣가시처럼 여겨왔다. 이들이 진보 편향적이란 이유에서다. 머스크는 다른 기업 결정에 큰 영향을 받는 광고 기반 사업 대신 구독 모델을 트위터의 주 매출원으로 키우고 싶어 한다. 그러나 애플이 구독료의 30%를 수수료 명목으로 가져가면 그만큼 수익이 줄 수밖에 없다. 현재까지 애플은 이들의 공세에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애플'이라는 회사와 관련한 뉴스에 '독점'이란 단어가 따라붙는 것 자체가 애플엔 치명적이란 분석이 나온다. 애플의 인앱결제 수수료 강제 부과에 대한 여론의 반감이 커지면, 의회에 계류된 플랫폼 반독점 패키지 법안 통과에 불이 붙을 수 있기 때문이다.
  • [현지시각기준]
    한국
    미국
  • [KEB하나은행 기준]
    한국
  • [단위]
    국제 : 달러 / 배럴
    국내 : 원 / 리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