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미스코리아 최미나수, '미스 어스' 1위... 국내 최초 세계 대회 우승

2021 미스코리아 '선(善)' 최미나수가 '미스 어스(Miss Earth) 2022'에서 우승을 차지해 한국의 위상을 높였다. 세계 4대 미인 대회로 꼽히는 '미스 유니버스' '미스 월드' '미스 인터내셔널' '미스 어스'에서 한국이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9일 오후 6시(현지 시간) 필리핀 오카다 마닐라 호텔에서 '미스 어스 2022' 본선이 개최됐다. '미스 어스'는 환경 보호를 주제로 개최되는 국제 미인 대회다. 이날 최미나수는 콜롬비아, 팔레스타인, 오스트레일리아와 함께 TOP4에 진출했고 최종 1위로 호명돼 기쁨의 눈물을 쏟아냈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결과를 지켜본 전 세계 시청자들은 "한국 축하합니다" "최미나수가 상을 받아 마땅하다" "한국의 우승은 처음" "영광의 순간을 마음껏 누리길" 등의 댓글을 실시간으로 남기며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최미나수는 지난 12일 '미스 어스 2022' 참가를 위해 필리핀 마닐라로 출국, 총 86개국에서 모인 후보들과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쳐왔다. 최미나수는 대회를 앞두고 본지에 "한국을 대표해서 가장 멋있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미국 일리노이대에서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한 최미나수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사전 심사 때부터 두각을 드러냈다. 그는 인텔리전스 심사의 일환으로 진행된 멸종 위기 동물들에 대한 캠페인 당시 수중 촬영을 활용한 해양 쓰레기, 사육 환경 등으로 고통받는 돌고래를 표현,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인상적인 메시지를 전달해 해외 포럼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또한 최미나수는 '미스 어스' 사전 경연에서 금메달 3개(수영복 경연·비치 웨어 경연·드레스 경연), 동메달 1개(리조트 웨어 경연), 특별상 1개를 수상하기도 했다. 참여한 6개의 경연 중 4개의 경연에서 수상에 성공한 그는 미스 콜롬비아와 함께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리며 유력한 수상 후보로 떠올랐다. 당당하면서도 겸손한 태도와 부드러운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준 최미나수는 본선에서 우승의 영예를 안으며 대회를 의미있게 마무리했다. 최미나수의 수상 이전에 세계 4대 미인 대회로 꼽히는 '미스 유니버스' '미스 월드' '미스 인터내셔널' '미스 어스'에서 역대 한국 대표가 거둔 최고 성적은 '미스 유니버스' 2위(1988 장윤정), '미스 월드' 2위(1988 최연희), '미스인터내셔널' 2위(2000 손태영·2009 서은미), '미스 어스' 4위(2013 최송이)다. 한편 최미나수는 2021 미스코리아 '선'에 선발된 이후 글로벌이앤비와 계약을 맺고 활발한 활동을 펼쳐 왔으며 채널A 서바이벌 예능 '펜트하우스'에서 지략가 면모를 뽐내 시청자들의 열띤 관심을 받았다.
배우 최수종이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그는 결혼 생활을 하는 동안 반지를 뺀 적이 없다고 말한다. 다음 달 1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세컨 하우스'에서는 잉꼬부부 최수종 하희라가 리모델링을 마친 세컨 하우스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두 사람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세컨 하우스에 대한 로망을 안고 강원도 홍천의 빈집을 새로운 공간으로 재생한 바 있다. 하희라는 "세컨 하우스가 어떻게 완성됐을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낸다. 최수종은 홍천에 도착하자마자 하희라에게 눈을 감고 자신의 뒤를 따라올 것을 제안한다. 하희라가 깜짝 놀라게 만들기 위해서다. 최수종은 눈을 감은 채 천천히 발걸음을 옮기던 아내를 업으며 신혼부부 못지않은 달콤한 분위기를 뽐내기도 한다. 하희라가 "허리 아파서 안 돼"라며 만류하자 최수종은 "왜 이렇게 가벼운 거예요?"라고 밝은 미소로 답한다. 세컨 하우스에 도착한 하희라는 멋진 광경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는 주위 자연경관과 어우러져 있는 탁 트인 세컨 하우스의 모습에 박수를 치며 "너무 예쁘다. 하나의 그림 같다"며 감탄한다. 최수종은 한껏 들뜬 표정으로 집의 공사 과정을 설명하는가 하면 자신이 손수 한 땀 한 땀 완성했다고 강조하며 자부심을 드러낸다. 그러나 설렘 지수가 폭발하던 두 사람의 세컨 하우스에서는 뜻밖의 일이 벌어진다. 최수종이 "나는 당신을 항상 사랑해요. 결혼한 후 29년 동안 반지를 한 번도 뺀 적이 없어요"라며 달콤한 고백을 하자마자 하희라의 표정이 굳어진다. 하희라는 당황한 표정으로 "내 반지 어디 갔지?"라고 다급히 묻고 최수종은 두 눈을 크게 뜬 채 말을 잇지 못한다. 도시를 벗어나 쉼을 향한 로망을 완성해가는 잉꼬부부 최수종과 하희라의 자급자족 슬로우 라이프는 다음 달 1일 오후 8시 30분 '세컨 하우스'에서 공개된다.
무려 7년 6개월 만의 완전체 컴백 무대였지만, 기대를 져버리지 않는 완벽한 퍼포먼스로 현장을 압도했다. 완전체 컴백과 동시에 '2022 마마 어워즈'에 출격한 그룹 카라가 기대를 넘어서는 무대로 K팝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9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2022 마마 어워즈(2022 MAMA AWARDS)' 첫째 날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7년여 만의 컴백 무대를 예고했던 카라는 '루팡'을 시작으로 반가운 완전체 무대의 막을 열었다. 이어 카라는 '스텝' '미스터' 등 대표곡 메들리를 이어가며 K팝 2세대 걸그룹 신드롬 주역다운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본격적인 무대 시작 전 공개된 VCR에서는 카라의 전성기 시절이 故구하라의 모습과 함께 담겨 뭉클함을 더했다. 무대의 백미는 최초로 베일을 벗은 신곡 퍼포먼스였다. 이날 15주년 기념 앨범 '무브 어게인(MOVE AGAIN)'을 발매한 카라는 '2022 마마 어워즈'에서 최초로 신곡 '웬 아이 무브(WHEN I MOVE)' 무대를 공개하며 현장에 모인 팬들과 아티스트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한편 카라의 스페셜 앨범 '무브 어게인'은 데뷔 15주년을 맞은 카라가 약 7년 6개월 만에 선보이는 완전체 앨범이다. 오랜 시간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을 보내 준 팬들을 위한 선물 같은 앨범으로, 멤버 전원이 곡 작업과 앨범 프로듀싱에 참여해 한층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입증했다.

화제의 뉴스

  1. 1

  2. 2

  3. 3

  4. 4

  5. 5

연예 골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