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지역

'제물포 밥집' 신부님 "뜨끈한 국밥 한 그릇, 소외된 사람 위로됐으면"

2024.03.02 04:30
수도권 체감 온도가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진 1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에 위치한 ‘제물포 밥집’. 19.8㎡(6평) 남짓 작은 공간에서 손님 7명이 이른 점심을 먹고 있었다. 메뉴는 사골우거지된장국. 식사를 마친 손님이 “잘 먹었습니다”란 인사를 남기고 나가자 기다렸다는 듯 다른 손님이 들어와 자리를 채웠다. 짐작할 수 있는 것처럼 이곳은 일반 식당이 아니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점심 한 끼를 제공하는 무료급식소다. 제물포 밥집 운영자는 사단법인 ‘함께 걷는 길벗회’ 이사장인 한용걸(62) 성공회 신부다. 2020년 9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경로당과 무료급식소가 문을 닫아 저소득층 노인과 노숙인이 굶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봉사자들과 함께 주먹밥과 된장국을 만들어 거리로 나선 게 시작이었다. 주안역과 동인천역에서 하루에 300여 명에게 주먹밥을 나눠 줬다. 코로나19가 완화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한 신부는 아예 밥집을 차려 직접 도시락을 만들어 제공하기 시작했다. 밥집이 1호선 제물포역에서 500m 떨어진 곳에 있어 ‘제물포 밥집’이란 이름이 붙었다. 코로나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이곳은 진짜 ‘밥집’이 됐다. 중고 테이블과 의자를 놓고 손님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금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문을 여는데 아침 일찍부터 손님들이 줄을 선다.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150여 명이, 일요일에는 100여 명이 찾는다. 한 신부가 3년 넘게 선행을 이어올 수 있었던 배경엔 정기적으로 쌀과 반찬, 간식 등을 후원해주는 200여 명의 후원자가 있다. 그는 “처음에 (주먹밥을 만들 때) 쌀 500㎏을 기부받고 쌀이 떨어지면 그만하겠다고 농담처럼 얘기했는데, 석 달간 1,200㎏을 사용하고도 (후원이 계속 들어와) 계속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존재들이 아낌없이 시간과 열정을 나누는 봉사자들이다. 제물포 밥집의 봉사자는 40여 명으로 매주 금~일요일에 돌아가면서 나온다. 봉사자 대표 박연화(65)씨는 “밥집 여는 날이면 봉사자들이 새벽부터 나와 준비하곤 한다”며 “처음엔 봉사자가 25명 정도였는데, 나가는 사람은 없고 새로 들어오기만 해서 40여 명이 됐다”고 미소 지었다. 이날도 봉사자 8명은 손님들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밥과 국, 반찬을 퍼 나른 뒤 마스크 선물을 챙기고 그릇까지 치우느라 내내 분주했다. 전날부터 6.6㎡(2평)가 채 안 되는 주방에서 한솥 가득 사골을 끓여 국을 준비하고 밥을 짓고 반찬을 하고 설거지를 하는 것도 봉사자들 몫이었다. 한 신부는 “후원자와 봉사자분들이 이 밥집의 진짜 주인”이라며 “약자들, 가난한 사람들 곁에 머물러 있는 이분들이 결국 이 세상을 지탱하는 힘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물포 밥집이 가난하거나 자랑할 자식이 없어서 복지관과 경로당에도 가지 못하는 노인, 자식이 있어도 돌봄을 받지 못하는 부모, 밥조차 해 먹기 어려운 이웃 등 소외된 사람들을 조금이나마 위로할 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하는 게 한 신부의 소박한 바람이다. 그는 “(소외된 분들이) 혼자서 또는 누군가와 함께 편하게 와서 밥을 먹고 여기에서 아낀 돈으로 커피라도 한 잔 사 드실 수 있다면 족하다”며 “더 많은 지원을 받거나 규모를 안 키우고 이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돈 1,000원으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수준 높은 클래식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세종문화회관은 1,000원으로 오페라, 마당놀이 등 다양한 공연 관람이 가능한 ‘천원의 행복’ 프로그램을 클래식으로 확대한 ‘누구나 클래식’ 프로젝트를 신설한다고 1일 밝혔다. 예매를 할 때 관객이 티켓 금액을 1,000원~1만 원 사이에서 직접 결정하는 방식이다. 2007년 시작된 ‘천원의 행복’은 지난 해에도 2만1,000명이 관람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다만, 관객들은 가장 보고 싶은 공연 1순위로 클래식 공연을 꼽았다. 이에 여전히 일반인들에게 높은 클래식 공연의 문턱을 낮추자는 취지로 ‘누구나 클래식’ 공연이 마련됐다. 연말까지 총 7회 공연이 예정됐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예술성과 대중성을 골고루 갖춘 작품들을 엄선했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이달 31일 열릴 첫 공연은 <이금희의 해설 클래식 ‘일상을 만나다’ - 내 귀에 클래식>이다. 지휘자 최영선이 이끄는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가 영화와 드라마, 광고 등 일상에서 친숙하게 접해왔던 곡을 중심으로 공연을 선보이고, 이금희 아나운서의 친근한 해설이 더해진다. 봄의 태동을 느끼며 감상하기 좋은 슈트라우스 2세의 ‘봄의 소리 왈츠’, 하이든 ‘트럼펫 협주곡(성재창 협연)’,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채재일 협연)’, 림스키 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남형주 협연)’ 등이 연주된다. 공연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5일 오후 2시부터 세종문화회관 누리집(www.sejongpac.or.kr/classic4all)에서 신청하면 된다. 전체 관람석의 30%는 저소득층‧차상위층 등 경제적 소외계층에 무료로 제공하는 ‘행복동행석’으로 운영한다. 행복동행석은 관련 단체와 기관에서 단체 관람 신청도 가능하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 02-399-1000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