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지하철서 꿀잠자는 이준석 '찰칵'…"쇼라도 좋으니 좀 따라 해라"

2024.06.14 11:06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지하철에서 옆 승객에게 기대 잠든 모습이 포착됐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에서 가방을 안고 휴대전화를 손에 꼭 쥔 채 잠이 든 이 의원의 사진이 확산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에서 한 시민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에서 이 의원은 흰 와이셔츠와 남색 정장, 회색 운동화 차림이다. 지난 11일 서울 용산구 중앙지역군사법원 앞에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의 5차 공판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 당시 모습과 동일해 당일 일을 마치고 귀가하다 찍힌 것으로 추측된다. 이 의원은 과거 국민의힘 대표 시절부터 지하철이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애용해왔다. 지난 2022년 11월 허은아 당시 국민의힘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비를 맞으면서 자전거를 타, 옷이 젖은 채로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소유 아이오닉 차량을 이용하고는 있지만 전용 차량이나 수행 인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진에 누리꾼들은 호평했다. 평범한 직장인처럼 보이는 그의 모습에 의원들이 특권 의식을 버려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쇼라도 좋으니 이런 모습을 따라 하기라도 했으면 좋겠다", "국회의원들은 특권 의식부터 버려야 한다. 평소에 지하철도 타 보고 버스도 타 봐라", "국회의원이 왜 황제 대접을 받아야 하냐. 저게 맞다", "다른 국회의원들도 이런 모습 본받았으면 좋겠다" 등이다. 다만 일부는 "보여주기식 쇼", "본인 인지도를 위한 생쇼", "서민 코스프레" 등 비판적 반응도 있었다.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가 김건희 여사에게 선물한 국견 '알라바이' 두 마리가 국내에 들어온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부부가 관저에서 직접 키울 예정이라고 알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 부부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 중이던 지난 11일(현지시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은 김 여사의 각별한 동물 사랑에 감명받았다며 알라바이를 선물했다. 알라바이는 투르크메니스탄의 국견으로 중앙아시아 지역의 대표적인 양치기견으로도 알려져 있다. 덩치가 크고 충성심이 강해 투르크메니스탄은 알라바이 동상을 세우고, 기념일까지 만들 정도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인 2017년 10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알라바이를 선물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선물로 받은 알라바이 두 마리를 직접 키우기로 결정했다. 이미 6마리의 반려견을 키우고 있어 더 이상 키울 여력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8마리까지는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들의 이름을 아직 짓지는 않았다. 알라바이 두 마리는 윤 대통령 부부의 입국 시기보다 2~3일 늦은 18일쯤 한국에 들어올 예정이다. 검역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 부부는 알라바이 두 마리가 한국에 도착하면 용산 대통령실로 데리고 가 용산 잔디밭에서 뛰어놀게 한 뒤 한남동 관저로 데리고 가 키울 계획이다. 대통령실은 투르크메니스탄으로부터 국견을 선물받은 것에 대해 연일 큰 의미를 부여하며 김 여사 띄우기에 나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4일 "대통령 부부, 특히 김건희 여사의 동물 사랑과 생명 존중 정신이 외교 무대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것 같다"며 "김 여사는 작년 제인 구달 박사와의 만남, 올해 우크라이나 아동 미술 전시, 용산어린이정원 환경·생태관 개관식에 참석해 꾸준히 '생명 존중'의 메시지를 내 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