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펜스 전 부통령 집에서도 기밀문서 발견...파문 확산

알림

펜스 전 부통령 집에서도 기밀문서 발견...파문 확산

입력
2023.01.25 08:40
수정
2023.01.25 16:07
17면
0 0

트럼프·바이든 이어 세 번째
기밀문서 관리 전반 조사 불가피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 국회사진기자단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직했던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의 자택에서도 기밀문서가 발견됐다. 전·현직 미국 대통령에 이어 전 부통령도 기밀문서 유출 사건에 휘말리자, 기밀문서 관리 전반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CNN방송은 24일(현지시간) 펜스 전 부통령의 변호인들이 지난주 그의 인디애나 자택에서 10여 건의 기밀문서를 발견, 연방수사국(FBI)에 반납했다고 보도했다. 법무부와 FBI는 현재 해당 문건들을 조사하고 있으며 이들 문서가 어떻게 펜스 전 부통령 자택에서 발견됐는지 경위를 살피고 있다.

펜스 전 부통령 측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 사건이 이어지자, 경각심 차원에서 펜스 전 부통령이 자신의 자택 조사를 지시했다. 이어 변호인들은 4개의 보관 상자에서 일부 기밀문서를 발견했다. 기밀문서는 펜스 전 부통령의 버지니아 임시 거처에 보관됐다가 현재 인디애나 자택으로 이사하며 함께 옮겨졌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지난 23일 국립문서보관소에 해당 문건들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펜스 전 부통령 측은 기물 문서 유출과 관련해 "부주의한 실수"라고 주장하고 있다. 펜스 전 부통령 대리인은 "(펜스 전) 부통령은 기밀인 문서의 존재를 몰랐다"며 "부통령은 민감한 기밀 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고 있으며 어떤 적절한 조사에도 전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대통령 및 부통령의 개인 공간에서 기밀문서가 발견돼 알려진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플로리다 자택 수색을 통해 상당수 기밀문서 유출이 확인됐다. 바이든 대통령도 워싱턴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의 기밀문서가 발견됐다.

전·현직 정치 지도자들의 개인 공간에서 기밀문서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이들이 기밀문서를 부주의하게 다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미 정부의 기밀문서 관리 전반에 대한 조사 작업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재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