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제16회 아산의학상, 전장수 GIST 교수·강윤구 서울아산병원 교수 수상

알림

제16회 아산의학상, 전장수 GIST 교수·강윤구 서울아산병원 교수 수상

입력
2023.01.25 10:32
수정
2023.01.25 10:32
23면
0 0

'젊은 의학자' 부문 정충원 서울대 교수·박세훈 서울대 내과 전문의

제16회 아산의학상 수상자. 왼쪽부터 전장수·강윤구·정충원 교수, 박세훈 전문의. 아산사회복지재단 제공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제16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 의학 부문’에 전장수(62) 광주과학기술원(GIST) 생명과학부 교수, ‘임상 의학 부문’에 강윤구(65)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젊은 의학자 부문’에는 정충원(39) 서울대 자연과학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박세훈(34) 서울대 의대 내과 전문의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3월 21일 서울시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며, 기초 의학ㆍ임상 의학 부문 수상자에게는 각각 3억 원, 젊은 의학자 부문 수상자에게는 각각 5,000만 원 등 4명에게 모두 7억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기초 의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전장수 GIST 생명과학부 교수는 지난 23년간 퇴행성관절염의 분자생물학적 발병 원인을 규명하는 세계적인 연구로 퇴행성 관절염 기초 연구 분야를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전 교수는 미국 매사추세츠주립대와 하버드대 의대에서 세포의 신호 전달 체계를 연구했으며, 2000년 GIST 생명과학부 교수로 부임해 현재까지 연골 퇴행 및 퇴행성 관절염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특히 2014년에는 아연 이온이 세포 내에서 연골 퇴행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활성화시킨다는 사실을 ‘셀(Cell)’지에 게재했으며, 2019년에는 ‘네이처(Nature)’에 세계 최초로 콜레스테롤과 퇴행성관절염의 상관관계를 발표했다.

또한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 규명에 대한 후속 연구를 바탕으로 2022년에는 퇴행성 관절염의 발병과 진행을 억제할 수 있는 새로운 화합물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임상 의학 부문 수상자인 강윤구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다양한 국내외 임상 연구를 통해 위암과 위장관기질종양(GIST) 항암제 치료 분야에서 세계적인 성과를 이룬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강 교수는 전이성 위암에 대한 면역 치료제를 포함한 항암화학요법과 국소진행성 위암의 선행화학요법에 대한 대규모 임상 연구를 총괄하고, 그 결과를 ‘랜싯Lancet)’지 등에 게재하며 기존 위암 표준 치료법을 개선하고 치료 성적을 향상했다.

특히 희소암인 GIST의 표적 치료제 치료법을 발전시켰으며, 표적 치료제가 실패해도 이전에 효과가 있었던 표적 치료제를 다시 투여하면 종양 진행을 늦춘다는 사실을 임상 연구로 규명해 전 세계 표준 치료법으로 정착시켰다.

강 교수는 종양내과 전문의이자 임상시험 전문가로서 서울아산병원 임상연구심의위원회(IRB) 위원장, 임상연구센터장과 대한항암요법연구회장 등을 역임하며 국내 임상연구 이론 및 제도 발전에 기여했다. 또한 글로벌 학술정보 분석기업 클래리베이트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중 한 명으로 2021년과 2022년 2년 연속 선정되며 국내 종양학 위상을 세계적으로 높였다.

40세 이하 의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젊은 의학자 부문에는 2명이 선정됐다. 정충원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집단유전학자로서 다양한 민족의 특성을 파악해 맞춤 의학 발전에 필요한 기초 유전 정보를 제공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정 교수는 세계 최초로 고지대 동아시아인 및 고대 티베트인 유전체를 분석하고, 몽골ㆍ카자흐스탄ㆍ시베리아 고대인 유전체 분석을 주도해 동아시아 민족의 유전적 특징과 기원 과정을 규명했다.

박세훈 서울대 의대 내과 전문의는 대규모 유전체 데이터 분석과 임상ㆍ역학 분석 연구를 통해 심혈관 질환의 일종인 심방세동(心房細動)이 만성콩팥병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혔고, 콩팥ㆍ폐 기능 감소 연관성 등을 규명했다.

박 전문의는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을 연계하는 중개 연구를 체계적으로 연구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의사과학자 양성 과정’에 참여해 콩팥 질환 관련 의과학 연구를 활발히 수행하고 있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기초 의학 및 임상 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8년 아산의학상을 제정했고, 심사위원회와 운영위원회의 심사과정을 거쳐 연구의 일관성과 독창성ㆍ국내외 영향력ㆍ의과학 발전 기여도 등을 종합 평가해 아산의학상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