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영상] 제2의 n번방? 참혹한 우울증 갤러리의 실체

입력
2023.05.16 20:00
수정
2023.05.17 09:57
0 0

사건끌올 case.13 우울증 갤러리

편집자주

여러분이 알고 싶은 그 사건, h알파가 계속 파헤칩니다.


지난 5일 새벽, 경찰에 긴급한 112 신고 하나가 들어옵니다.

"지금 서울 한남대교 북단에서 여성 두 명이 난간 바깥쪽으로 넘어가고 있어요."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맞닥뜨린 것은 각각 15세, 17세의 여성 청소년들. 디시인사이드 우울증 갤러리에서 만난 두 소녀는 동반 자살을 계획했고, 투신 전 SNS 라이브를 하던 중이었습니다. 다행히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설득으로 이들은 투신의 뜻을 접었고 무사히 다시 다리 위로 내려설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현장에는 두 소녀만 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날 다리에는 우울증 갤러리의 또 다른 이용자인 성인 남성이 이들과 함께 있었습니다. 미성년자인 여성 청소년과 성인 남성. 그리고 우울증 갤러리. 이 기이한 조합이 자살이라는 막다른 골목 앞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우울증에 대한 정보 교환을 목적으로 디시인사이드 내에 개설된 하위 커뮤니티인 우울증 갤러리. 그러나 그곳은 여성 청소년을 성적으로 착취하는 끔찍한 곳이기도 했습니다. 우울한 여성 청소년들의 늪, 우울증 갤러리의 실체를 사건끌올이 파헤쳐 봤습니다.




한소범 기자
최희정 PD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