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롯데 회장 신동빈, '스노보드 유망주' 최가온 치료비 전액 후원
알림

롯데 회장 신동빈, '스노보드 유망주' 최가온 치료비 전액 후원

입력
2024.04.22 16:50
수정
2024.04.22 17:44
0 0

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우승한 유망주
스위스 월드컵 도중 허리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라
현재는 재활 치료 중...신동빈 회장에게 감사 편지도 보내

최가온이 지난해 미국 콜로라도주 코퍼마운틴에서 열린 2023 듀투어 여자 스노보드 슈퍼파이프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코퍼마운틴=AP 연합뉴스

최가온이 지난해 미국 콜로라도주 코퍼마운틴에서 열린 2023 듀투어 여자 스노보드 슈퍼파이프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코퍼마운틴=AP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스노보드 유망주 최가온(15)의 수술비 및 치료비 전액 7,000만 원을 후원했다.

대한스키협회는 22일 "최가온이 지난 1월 스위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 참가해 허리 부상을 당했으나 신동빈 회장의 후원으로 무사히 재활치료 중이다"라고 전했다.

최가온은 지난해 12월 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우승하며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스키 종목 월드컵 챔피언이 됐다. 미국의 익스트림 스포츠 대회 엑스(X) 게임에서는 최연소 우승(14세 3개월)을 하며 2026 동계올림픽 메달 유망주로 떠올랐다.

하지만 그녀는 스위스 월드컵 대회 도중 허리 부상을 입어 수술대에 올랐다. 그녀는 현지에서 바로 치료를 받아야 했고 치료비가 다소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다.

최가온의 갑작스러운 부상 소식을 접한 신 회장은 치료비의 전액인 7,000만 원을 선뜻 지원하며 어린 선수가 부상에서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현재 최가온은 다음 시즌 복귀를 위해 재활 운동에 전념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신 회장에게 감사 편지도 보냈다.

롯데 그룹은 2014년 대한스키협회 회장사가 된 이후 10년간 220억 원을 넘게 후원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최이재 인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