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간판' 이낙연도 참패 예측... 새로운미래, 세종 1석으로 체면치레만
알림

'간판' 이낙연도 참패 예측... 새로운미래, 세종 1석으로 체면치레만

입력
2024.04.10 21:30
8면
0 0

비례대표 배분 기준도 못 넘어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10일 광산구 수완동 선거사무소에서 굳은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10일 광산구 수완동 선거사무소에서 굳은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마지막 1초까지 아껴서 표를 더 얻어 달라”던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의 절박함은 끝내 무위에 그칠 전망이다. 광주 광산을에 출마한 이 대표의 6선 도전이 좌절되고 비례대표 의석 확보도 어려워질 것이란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면서다. 거대 여야를 심판하겠다던 이 대표의 ‘제3지대’ 실험은 사실상 실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세종갑에 출마한 김종민 후보의 당선이 유력하면서 원내 진입 길이 열린 점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10일 오후 6시 발표된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에 대한 KBS의 분석에 따르면 새로운미래는 비례대표 정당득표율 2%로 예측되면서 비례대표 의석배분 기준인 봉쇄조항 3%를 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 광주 광산을에서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맞붙은 이 대표는 17.4% 득표에 그칠 것으로 예측되면서 72.5% 득표가 예측된 민 후보에 비해 크게 뒤졌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광산구에 마련된 선거사무실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보고 “굉장히 엄중한 결과가 나왔다”고 평가했다.

다만 세종갑에 출마한 김종민 후보는 출구조사에서 60.5%를 득표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39.5% 득표가 예측된 류제화 국민의힘 후보에 20%포인트 이상으로 앞섰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취소로 진보ㆍ개혁 성향의 유권자가 결집한 효과로 해석된다. 출구조사대로라면 새로운미래의 22대 총선 성적표는 지역구 1석 확보에 그치는 셈이다. 새로운미래 당초 목표는 5석이었다.

새로운미래의 부진한 성적은 어느 정도 예상됐다. 이 대표는 민주당을 뛰쳐나오며 “민주당이 잃어버린 정신과 가치를 지키기 위해 새로운 길에 나선다” “무능하고 부패한 거대 양당이 진영의 사활을 걸고, 극한투쟁을 계속하는 현재의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지 않고는 대한민국이 온전하게 지속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포부와 달리 새로운미래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과 합당했다 결별하는 등 이 대표의 정치적 뿌리인 민주당계 정당과 다른 행보를 보였다. 거대 양당을 견제할 수 있는 제3지대 인물 영입에도 사실상 실패했다.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출구조사 발표 이후 “정권에 대한 분노와 심판 의지를 국민들께서 가장 먼저 표명해 주셨다”면서도 “그 안에서 거대 양당 체제와 진영 대결 구도의 틀을 흔들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