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산길 도로에서 웅크린 채 발견된 고양이가 구조 후 보여준 놀라운 변화

입력
2024.04.14 16:20
수정
2024.04.14 17:13
0 0

[가족이 되어주세요] <431> 2세 추정 랙돌 '렉시'


푸른 눈이 매력적인 고양이 렉시가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푸른 눈이 매력적인 고양이 렉시가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지난해 12월 31일 한 해의 마지막 날, 동물권단체 카라 활동가들은 한밤중 도로 위 중앙선 부근에서 무언가 흰색의 물체를 발견했습니다. 처음에는 눈덩이로 보고 피해가려 했으나 다가가서 확인하니 웅크리고 있던 고양이였습니다.

활동가들은 인적이 드문 산길 도로 한가운데 고양이를 그대로 두고 갈 수 없어 구조에 나섰습니다. 고양이는 활동가들이 다가가도 피하기는커녕 고개조차 제대로 들지 못했습니다. 온몸은 지저분한 데다 털은 듬성듬성 빠져 있는 상태였는데요. 고양이는 달아날 힘도 없는 듯 얌전히 활동가의 품에 몸을 맡겼고, 그렇게 고양이를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구조 이후 병원에서 검진을 받던 렉시. 카라 제공

구조 이후 병원에서 검진을 받던 렉시. 카라 제공

병원 검진 결과, 사고를 당한 것은 아니었지만 폐렴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활동가들은 고양이에게 '렉시'(2세 추정·수컷)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치료에 나섰고, 지금은 건강을 회복해 경기 파주시 카라의 입양센터인 ‘더봄센터’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구조 당시 도로 한복판에서 웅크린 채 있던 렉시의 모습. 카라 제공

구조 당시 도로 한복판에서 웅크린 채 있던 렉시의 모습. 카라 제공

발견 당시 렉시는 털도 없고 깡마른 상태였는데요, 활동가들의 돌봄을 받으면서 털이 자라고 살이 찌면서 미모를 되찾았다고 합니다. 렉시는 사람의 손길을 너무나 좋아하는데요, 아무리 장난을 쳐도 손톱 한번 세우지 않을 정도로 순한 성격이라고 해요. 이름만 불러도 제자리에서 꾹꾹이(고양이가 앞발로 사람이나 사물을 누르는 행동)를 할 정도로 애교도 많습니다.

사람을 좋아하는 순한 성격의 렉시. 카라 제공

사람을 좋아하는 순한 성격의 렉시. 카라 제공


구조 후 건강과 미모를 회복한 렉시의 모습. 카라 제공

구조 후 건강과 미모를 회복한 렉시의 모습. 카라 제공


박아름 카라 입양팀 활동가는 "렉시가 어떤 이유로 도로 한복판까지 왔는지 알 수는 없지만 이른바 사람들이 선호하는 랙돌이라는 품종묘에 사람을 잘 따르는 것으로 보아 집을 나왔거나 버려진 것 같다"고 추정합니다. 박 활동가는 이어 "렉시는 애교 많은 성격에 푸른 눈이 매력적"이라며 "렉시의 제2의 묘생을 함께할 평생 집사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전했습니다.

▶'맞춤영양'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반려동물의 나이, 덩치, 생활습관에 딱 맞는 '일반식 영양 맞춤사료' 1년 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 문의: 동물권행동 카라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www.ekara.org/kams/adopt/1621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